한국다문화연구원 다문화 소통의 마당을 엽니다.

커뮤니티

HOME > 커뮤니티 > 희망노트

희망노트

시아버지께 차려드린 첫 식탁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짤보 강치맥 작성일12-12-12 10:15 조회18,071회 댓글0건

본문

<!--StartFragment-->
<P style="TEXT-ALIGN: center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FONT-WEIGHT: bold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<FONT color=#2b7d19 face=바탕>밥과 반찬 없는 첫 식탁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righ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FONT-WEIGHT: bold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<FONT face=바탕></FONT></SPAN>&nbsp;</P>
<P style="TEXT-ALIGN: righ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FONT-WEIGHT: bold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<FONT face=바탕>짤보 강치맥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center" class=바탕글><FONT face=바탕>&nbsp; <?xml:namespace prefix = o ns = "urn:schemas-microsoft-com:office:office" /><o:p></o:p></FONT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U style="text-underline: #000000 single"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FONT-WEIGHT: bold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<FONT face=바탕>반찬도 없고 밥도 없는데 뭘 먹느냐"며 </FONT></SPAN></U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U style="text-underline: #000000 single"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FONT-WEIGHT: bold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<FONT face=바탕>시아버지는 언짢은 얼굴로 그냥 들어가 버리셨다</FONT></SPAN></U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FONT face=바탕>&nbsp; <o:p></o:p></FONT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결혼한 지 1년쯤 지나, 시아버지를 모시고 살게 되었다. 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다른 건 다 괜찮은데 제일 큰 문제가 시 아버님에게 해드릴 첫 식사였다. 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‘정말 잘 차려드리고 싶은데, 무슨 음식을 하면 좋을까'를 고민하며 식단을 적어봤다.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첫째, 내가 제일 잘 할 수 있는 음식을 선택하기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둘째, 몽골 음식을 한국식으로 하는 방법을 찾기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셋째, 재료는 고기와 밀가루 들어가는 음식으로 하기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넷째, 다섯 살 때부터 배운 밀가루 기술을 사용하기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다섯째, 노력한 만큼 자신감을 보여드리기.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<FONT face=바탕>이렇게 적어 놓고 보니 문득, 칼국수가 떠올랐다. '그래 이걸 해드리자.'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FONT face=바탕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기쁜 마음으로 칼국수에 들어간 재료들을 메모지에 적어 그리 멀지 않은 재래시장에 갔다. 닭을 포함한 여러 가지 재료를 샀고, 집에 돌아오자마자 닭을 잘 씻어 감자, 당근, 마늘 등을 큰 그릇에 넉넉히 넣어 약한 불로 익히기 시작했다. 그 다음에 어렸을 때 배운 밀가루 반죽 기술로 적당히 반죽하여 자신감 있게 밀대기로 잘 밀었다. 완성된 면을 또박또박 잘 썰어 육수에 넣었다. 그리고 밥상에 완성 된 닭 한 마리를 예쁜 그릇에 놓고 위에 쪽파를 조금 썰어 장식같이 뿌려</SPAN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COLOR: #ff0000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 </SPAN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얹었다. 또 감자와 당근을 접시에 색을 맞춰 멋지게 담았다. 한국 밥상은 김치가 빠지면 큰 일이 벌어질 수 있으니, 김치와 소주도 같이 차려냈다. </SPAN></FONT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시아버지가 기뻐하는 모습을 상상하며 방문을 두드렸다. "아버님, 진지 드세요." 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FONT face=바탕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시아버지가 방에서 나왔다. 그런데 차린 밥상을 한번 보더니 “반찬도 없고 밥도 없는데 뭘 먹느냐.”며 언짢은 얼굴로 그냥 들어가 버렸다.</SPAN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FONT-WEIGHT: bold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 </SPAN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asci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">그 순간 눈물이 핑 돌았다. 처음으로 해드린 식사인데, 수고 했다는 칭찬도 없이 언짢은 얼굴로 그냥 들어가시다니…. 그 상황이 너무 당황스러웠다. </SPAN></FONT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그때 남편이 “당신은 음식을 잘 하니깐 괜찮아!”라며 내 어깨를 두드려 줬다. 땅에 떨어졌던 용기가 다시 생겼다. 또 한 번 조심스럽게 시아버지의 방문을 두드렸다. "아버님, 진지 드세요."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방에서 나온 시아버지는 밥상에 차려진 칼국수와 나를 한번 힐끗 쳐다보곤 자리에 앉아 정성스럽게 차린 칼국수를 드셨다. 입에 맞는지 콧등에 땀이 흐르도록 드셨다.</FONT></SPAN></P>
<P style="TEXT-ALIGN: left" class=바탕글><SPAN style="FONT-FAMILY: 바탕체; FONT-SIZE: 12pt; mso-hansi-font-family: 바탕체; mso-fareast-font-family: 바탕체" lang=EN-US><FONT face=바탕>상을 물리며 시아버지가 "고맙다, 애미야. 다음부터 애미가 식사 준비를 알아서 해줘라"라며 칭찬해 줬다. 그 한마디에 서운하고 당황했던 마음이 어느새 싹 사라졌다.</FONT></SPAN><FONT face=바탕> <o:p></o:p></FONT></P>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